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계약직에서 취준생으로 돌아온 나

by 포도드랑 2023. 6. 13.

우리 부모님 세대만 봐도 ‘평생직장’으로 한 직장에서 꾸준히 일하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보다 좋은 처우를 받을 수 있다면 여러 번 직장을 바꾸곤 합니다. 오히려 지금은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아 그만큼 대우받는 것이 능력이 되어버린 시대가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가치를 어디서 인정받아야 할지 몰라 방황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취업의 경우로 이야기하자면 취업하고 싶은 마음이 너무 간절해서 계약직이라도 보조직이라도 해보겠다고 도전해보는 사람은 많을 것 같습니다. 시작은 미약하지만 열정과 노력으로 최선을 다한다면 반드시 좋은 기회가 올 것이라는 희미한 희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저 또한 이런 마음이 존재합니다.

 

이정은님께서 쓰신 책인 「국제기구 나도 간다!」를 보면 “소원을 빌 때는 조심하라(Be careful What you wish for)”라는 소제목이 있습니다. 이정은님께서 말씀해 주시는 것은 위에서 서술한 것처럼 생각보다 간절해서 계약직이나 보조직으로 시작한 것이 자신에겐 ‘보조직’, ‘계약직’으로 낙인이 찍힐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보조직 혹은 계약직을 시작으로 전문가나 승진이 되기까지는 개천에서 용이 나는 격으로 어려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시간이 지날수록 전문직에서 요구하는 역량이 높아지고 있으며 보조직을 수행하며 전문직에서 요구하는 일을 배우기 어려워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최소한의 방법으로는 같은 직군에 기업 규모나 범위가 적은 곳에서부터 경험을 쌓고 경력직으로 지원을 해보라고 권합니다.

 

세스 고딘(Seth Godin)이 말한 퍼플카우(Purple Cow)에 따르면 서비스나 제품이 평범하고 흔하다면 대개 사람들이 무시하고 지나칠 텐데 이럴 때 마케팅을 위해 접근한다면 선보이고자 하는 서비스나 제품이 사람들에게 독특하고 놀라움을 줄 수 있는 특징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과제는 흔해 보이고 특징이 없어 보이는 것을 어떠한 방법으로 다른 것과 다르게 차별화를 줌으로 사람들의 이목을 끌 수 있는지를 알아야 합니다. 이에 대해 세스 고딘은 기존에 고수한 평범한 마케팅 방법에서 벗어나 사람들의 이목을 끌 수 있는 서비스나 제품을 개발하고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가치를 높여야 한다고 합니다. 그런데도 직업정신을 가지고 전공 분야의 전문가가 되어 자기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자리를 공략하라는 것이지만 현재 ‘나’는 그런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곳이 있을지 낙심이 들곤 합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이 글을 읽으셨다면 지금의 ‘나’는 어떻게 할 수 없으니 미래의 ‘나’에게 변화가 생길 것을 기대하며 뭔가라도 시도해 보시길 응원드립니다.

 

저를 비롯하여 취업 준비생이 가지면 좋을 마인드셋을 공유해보겠습니다. 그것은 바로 “목표와 열정”입니다. 자기가 원하는 명확한 직업적 목표가 있어야 합니다. 꿈, 목표라는 것이 너무 거대해서 없는 분들도 있을 것 같습니다. 저 또한 없었습니다. 직업과 연관시키기 어려운 전공으로 학사를 졸업해서 취업을 위해 학점은행제를 졸업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흔히 말하는 대기업이나 조건이 좋은 회사에 입사하기란 너무 벅찬 현실이었습니다. 그래서 뭐라도 해보자는 생각으로 하향 조정해서 계약직으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사실 처음에 입사 지원할 때 계약직이 뭔지도 모르고 했을 정도로 사회생활에 대해 무지했습니다. 막상 회사에 다니며 사람들이 왜 계약직 직원에게 비애,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차별 대우를 언급하는지 인지할 수 있었고 다시는 계약직으로 근무하지 않으리라 다짐했습니다. 하지만 다시 취준생이 되면서 채용 공고를 서칭할 때면 저 스스로 자격 부분에서 자존감이 떨어지며 어느샌가 비벼볼 수 있는 계약직 공고만을 보는 저 자신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느낀 것은 계약직으로 취업한다면 당장 돈은 벌 수 있겠지만 몇 년 뒤에 저 자신은 지금과 별 다를 바가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조금은 늦을 수 있지만 자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자신의 열정과 관심사에 대해 고찰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경우는 희망하는 직업이 명확하지는 않았지만 성향과 반대되는 일을 배제해보고 첫 사회생활을 하면서 좀 해볼 수 있겠다고 생각된 것이 뭐가 있을까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금 가진 능력은 허상인 것 같아도 티끌 모아 태산, 능력을 개발해나간다면 언젠가는 인사 담당자와 채용 담당자를 놀라게만 할 날이 오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모두들 힘내시길 바랍니다!